아이디저장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회원가입
팍스우드 카지노 리조트 인턴생활의 서막!!
미국 동부 코네티컷 팍스우드 호텔
황태환 2015-03-16 1239

 팍스우드 카지노 리조트 인턴생활의 서막!!


안녕하세요! 이번에 팍스우드 카지노 리조트에서 1년 인턴생활을 ‘먼저’ 하게 된

선배(?)입니다! 저도 여기까지 오기까지 여러 가지 상황들을 겪어 왔는데요.

간단히 제 후기를 적어보자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먼저 계기는 아주 간단했습니다. 학교에서 해외인턴쉽에 대해서 설명회가 있다고 해서

지원자를 뽑았고 저와 제 학교 동기들은 ‘재밌겠다!’ 라는 생각 하나로 신청을 했고

약 1시간 가량의 설명회를 들었습니다. 친구들과 저는 ‘우와 재밌겠다!’, ‘우리도 해볼까?’

하는 생각이 대부분이었지만 미국이라는 해외장벽은 아무래도 컸는지

막상 적극적인 지원자는 없었는데요. 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렇게 설명회를 들은 지

어느덧 3개월이 지나갈 때 제가 한국에서 호텔인턴을 하고 있을때 호텔인턴닷컴에서

팍스우드 카지노 리조트에 공고가 나왔다고 시간 있으면 사무실에 들러서 설명 들어보라고

했지요. 마침 시간이 비어있는 차에 재차 설명을 들었고 호텔일 을 하고 있어서 인지

더욱 솔깃했지요. 그렇게 해외인턴 준비를 시작하게 되었답니다.

그렇게 해외인턴을 가기로 하고 준비를 시작했는데요. 유투브를 통한 칼질 동영상을

촬영하고(이건 굉장히 간단해서 생략!) 필요한 서류들을 작성해서 보냈습니다.

이 과정은 특별히 준비할게 없어서 가볍게 지나갔습니다.

그러나 첫 번째 고비가 닥쳐왔지요. 미국 에이저시 기관과 스카이프로 통화 인터뷰인데요.

외국인과 대화도 거의 안 해봤고 더욱이나 인터뷰라니……. 걱정이 앞을 가렸지만

호텔인턴닷컴에서 준비한 예상 질문과 답변을 토대로 몇 일간 연습을 했고

‘할 만한데!?’라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습니다. 그래서 인가요, 첫 번째 에이전시 인터뷰는

긴장하나 없이 가볍게 통과했습니다.

 그에 이어 팍스우드 카지노 리조트 매니저와 화상채팅! 이 이어졌는데요.

에이전시와 인터뷰할 때는 음성으로만 해서 긴장이 덜했지만 관계자와 인터뷰 때는

화상채팅이 실시되었고 약간 긴장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질문은 에이전시 인터뷰와 크게

다를 것 없고 긴장 없이 가벼운 대화만을 이어가서 굉장히 즐겁게(?) 인터뷰를 마쳤습니다.

그래서 일까요? 두 번째도 합격을 받았지요!

 저는 솔직히 여기까지 합격할 때 ‘별거 없네!’ 라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는데요.

긴장을 너무 안해서일까요. 준비를 너무 안 해서 일까요, 관계자 인터뷰 후 약 1달 뒤인

첫 번째 비자 인터뷰에서 처참히 탈락했습니다. 한 번도 걸림돌 없던 제 인턴쉽 준비에

차질이 생긴 것이지요.

두 번째 비자 인터뷰는 여태까지 준비한 거 2배 이상으로 열심히 노력하고 준비를 했습니다.

한번 떨어지고 나니 부담감이 더 심해져서 인가요, 정말 열심히 준비 했고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너무 부담감이 강했고 긴장도 심하게 한터라 몇 마디 해보지도 못하고

두 번째 비자 인터뷰도 탈락했습니다.

 저는 솔직히 여기서 ‘미국 말고 호주나 싱가폴 인턴도 있다고 하던데 포기할까…….’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근데 문득 여태까지 준비한 게 있고 노력한 것도 있는데 마지막 한번

해보고 안 되면 포기하자! 라는 생각으로 마지막 비자 인터뷰를 준비했습니다.

마지막이라서 그런지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라는 생각을 해서 인지 긴장은 사라졌고

부담감 또한 없어졌습니다. 그래서 일까요. 인터뷰는 순조롭게 진행되었고 대망의

비자합격을 받아냈지요!!!

저는 솔직히 노력파도 아니고 그렇다고 영어를 잘하는 편도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왜 합격을

했냐고요? 지금 생각 보니까 간단한 거였습니다.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는데 이런 것도

못 할까? 이것 또한 재미 내가 하고 싶은 것에 일부분 아닐까? 하는 마음만 가지면 긴장감은

없어지고 자신감은 상승되는 거였죠. 3번째 인터뷰를 볼 때 확실히 알았습니다.

긴장은 곧 두려움인 거죠. 내가 하고 싶은 것 에 두려움이 생길 리가 있나요?

여러분도 미래에 대한 확신감과 상황을 즐길 수 있는 자신감만 있다면 누구나

비자인터뷰까지 합격할 수 있습니다!!

 여기까지 부족한 선배(?)의 합격수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 (최대 100자까지 제한)
kck0306  2015-03-16일 올림
오우~ 감사합니다. ㅎㅎ ^^!!